• [ 공지사항   |  뉴스 ]
  • 중앙일보-"빨간불입니다" 교통신호 변경도 알려주는 블랙박스 등장


  • 자동차 블랙박스들이 똑똑해지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블랙박스는 사고 기록 영상만 담아내는 기능만을 갖췄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방 차량의 거리를 인식하는 기능에서 차선을 넘어섰을 때 경고음을 발생시키기는 등 다양한 부가 기능을 갖게 됐다.
     

    신호등을 인식하는 블랙박스는 운전자의 부주의한 운전습관을 경고 할 뿐 아니라 교통체증을 저감시키는 효과도 낸다. [사진 엠피온]
     
    최근 교통신호를 인식하는 블랙박스까지 등장했다. 엠피온 ‘MDR-Q340’은 신호등 변경 알림기능인 TLDS(Traffic lights detection system)를 지원한다. TLDS는 정차중 신호가 변경되면 자동으로 인식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기능이다. 신호대기 중 다른 생각을 하거나 문자 메시지 등을 확인하느라 신호등을 확인하지 못해도 블랙박스가 이를 알려줄 수 있는 것이다.

    신호등 변경 알림기능인 TLDS가 작동하기 위해서는 사물을 정확하게 인지하여 처리할 수 있는 고도화된 영상처리기술이 필요하다. 이를 제한된 크기의 블랙박스에 넣어야 하기 때문에 높은 수준의 기술력이 요구된다. 또한 GPS 없이 독립적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운전자들에게 실용적인 사용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GPS 신호를 받아 차량 주행 중 차선을 벗어나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기능, 과속 알림과 같은 기능도 적용됐다.

    엠피온 측은 블랙박스 MDR-Q340이 QHD 수준의 해상도를 갖는다고 밝혔다. 풀HD를 넘어서는 해상도를 갖는 만큼 고화질로 녹화가 가능하다. ‘나이트 비전’ 기능을 통해 야간에도 선명한 영상 촬영을 한다. 안전성을 위한 슈퍼캡퍼시터, 자동차 배터리 방전방지, 고온녹화자동차단 기능도 더했다.

    강권석 엠피온 영업·마케팅 이사는 “엠피온은 이번 MDR-Q340 출시를 통해 지금까지 블랙박스에서 경험해보지 못한 실용적인 첨단기술과 고화질 영상처리 기술을 통해 한 차원 높은 만족감을 선사할 것” 이라고 밝혔다.

    오토뷰=강현영 기자
    blue@autoview.co.kr